취중일기 – 동네 LP 바 후기

요즘 절주하고 3시에 잠들거나 12시쯤 자서 5시에 일어나는 수면 장애를 겪고 있습니다. 이틀 연속 새벽에 일어나 오늘은 일찍 자기 위해서 한잔만 마시자라는 알콜홀릭 다운 생각을 가지고 얼마전에 동네에서 발견한 LP바를 찾아갔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방문해보려고 했지만 일요일은 쉰다는 안내문을 보고 다시 찾아갔지만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은 어둡고 문 창으로 봐도 가계를 접은 듯 했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검색을 해보았는데 근처에 LP바가 있다고 해서 찾아가 봤습니다.

찾아간 LP바

처음 들어가니 최소 50은 넘어 보이는 4분이 자리를 찾아 앉을 때 까지 쳐다봤습니다. 간판이나 위치는 7080노래바 같아서 아차 싶었지만 LP 음악은 들어 보고 가야겠다 싶어서 바에 앉았습니다. 2명은 미혼? 커플, 손님, 사장이였습니다. 음료를 주문하는데 가격은 상당히 비쌌습니다.

분위기는 미혼커플은 얘기하고 사장은 가끔 가서 맥주 한두잔 마시다가 빌보드를 차트를 큰 전화번호부 같은데 옮겨 적는 것을 하고 있고 다른 손님은 흘러나오는 음악이나 수기로 작성하는 빌보드 차트를 엑셀로 만들면 좋다라는 얘기를 하는 등 분위기가 상당히 어색했습니다. 심지어 노래를 유튜브에서 틀어주고 있었습니다. 이 분위기에서 LP노래를 틀어달라거나 잡담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였고 남은 맥주를 다 마시고 가게를 나왔습니다.

원래 가려고 했던 곳을 오늘 다시 찾아간 이유는 문앞에 붙은 안내문 때문이였습니다. 5인 이상은 받지 않고 있습니다. 이곳은 조용히 노래를 듣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라는 내용이였습니다. 그냥 LP로 재생하는 노래를 듣고 싶어서 찾아갔지만 그냥 동네 술집이여서 정말 아쉬었습니다. 재방문 의사는 없습니다.

절주일기 – 약한 의지

지지난 주  절주일기를 마지막으로 술을 마셨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마시다 보니 집에서도 마시게 되었습니다.. 약한의지를 반성해야겠습니다.

최근 이 노래와 하수빈 - 노노노노노를 계속 듣고 있습니다. 원래 8-90년대 노래를 좋아했는데 상당히 마음에 드는 노래들 입니다.

생산적인 글을 쓰고 싶지만 적당한소재를 찾기 힘듭니다.

이직으로 1주일의 휴식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을 시작하고 이렇게 아무생각없이 오래 쉬어본적 없어서 조금 불안한 마음이 듭니다.

절주일기 – 여의도 IFC 방문

어제 소주 빨간페트 한병을 마셨습니다. 잠을 설치고 새벽에 속을 개워냈습니다. 평소에 빨간페트를 즐겨 마셨는데 이제는 힘든거 같습니다. 절주를 다시한번 다짐하였습니다.

여의도 IFC

여의도 IFC에 방문했습니다. 점심은 IFC 와세다야 점심메뉴로 먹으려고 했지만 2020년 06월 07일에는 없어졌습니다. 그래서 온더보더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무메스퀴드 그릴 화이타 치킨&비프와 구아카몰 라이브를 주문하였습니다. 적당히 맛있었습니다.

끝나고 상점가를 둘러보았는데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끝~

취중일기

목요일에 회식으로 간단하게 술을 마셨습니다. 생각보다 빨리 취하는 느낌이 들었지만 다음날 일찍 일어날 정도로 컨디션이 좋았습니다. 금요일에는 혼자 피자에 반주를 하였습니다. 최근에 느껴보지 못한 알콜의 참맛이 느껴졌습니다. 절주 덕입니다.

최근에 재미있는 글을 보았습니다. 술을 약으로 끊은 경우 입니다. 마지막 문장이 저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그래서 문듯 궁금해졌다. 평생 이렇게 술맛을 잃은 채로 살 것인지, 알콜의존 성향을 뜯어 고치지 못하더라도 술과 취기를 음미하며 살 것인지 택일해야 한다면 나는 어느 쪽을 택할까?

당신은 어느 쪽을 택하고 싶을까?

절주일기 – 수요일(저녁)

11시에 일어나 회사에 지각할 것 같아서 오전반차를 썼습니다. 최근에 피곤했었고 잠을 새벽 늦게 자게된 것이 원인이였습니다. 저녁에 가볍게 술한잔 하자는 친구의 권유를 사양하고 일찍 집에 귀가하였습니다. 잠을 충분히 자서 그런지 하루종일 개운했습니다.

내일 회식

내일은 저를 위한 회식입니다. 친구의 권유를 사양한 이유도 회식 때문입니다. 많이 마시는 것만 주의하면 될 것 같습니다.

내일은 즐거운 목요일~🎼

초등학교 때부터 집에 티비가 없는 것을 대신해 매주 금요일 저녁에 P2P 사이트에서 다운받거나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것이 가족 행사였습니다. 저는 고등학교때 애니를 보기 시작해서 가족들과 함께 보지는 않았지만 금요일 저녁에 서로 보고 싶은 것을 보는 것은 그대로였습니다. 어느순간부터 다음날이 금요일인 목요일이 즐겁습니다.

댓글좀

park9eon.com은 언제나 열려있었지만 사용 빈도가 적어서 웹서버 설정도 안하고 프로필에 넣는 링크들도 비공개 해두었습니다. 다시 활성화를 하고 링크를 공개적으로 변경하니 접속자가 조금 있습니다. 사람 반 로봇 반, 사람이라면 댓글이나 리엑션좀 달아주세요.~

절주일기 – 수요일(새벽)

오늘은 퇴근 후 그림을 그렸습니다. 시간이 정말 빨리 갔습니다.

절주효과

잠을 늦게 자서 그런지 하루가 긴 느낌입니다. 퇴근하면 상당히 피곤합니다. 아직 2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1주일은 절주한 느낌입니다. 술생각은 안납니다.

트위터

오늘의 토픽은 대학과 신입인 것 같습니다. 요즘 대학, 사람, 사회에 대한 비판이 많습니다.

방학일기 쓰는 기분입니다. 쓸 말이 생각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