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일기 – 동네 LP 바 후기

요즘 절주하고 3시에 잠들거나 12시쯤 자서 5시에 일어나는 수면 장애를 겪고 있습니다. 이틀 연속 새벽에 일어나 오늘은 일찍 자기 위해서 한잔만 마시자라는 알콜홀릭 다운 생각을 가지고 얼마전에 동네에서 발견한 LP바를 찾아갔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방문해보려고 했지만 일요일은 쉰다는 안내문을 보고 다시 찾아갔지만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은 어둡고 문 창으로 봐도 가계를 접은 듯 했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검색을 해보았는데 근처에 LP바가 있다고 해서 찾아가 봤습니다.

찾아간 LP바

처음 들어가니 최소 50은 넘어 보이는 4분이 자리를 찾아 앉을 때 까지 쳐다봤습니다. 간판이나 위치는 7080노래바 같아서 아차 싶었지만 LP 음악은 들어 보고 가야겠다 싶어서 바에 앉았습니다. 2명은 미혼? 커플, 손님, 사장이였습니다. 음료를 주문하는데 가격은 상당히 비쌌습니다.

분위기는 미혼커플은 얘기하고 사장은 가끔 가서 맥주 한두잔 마시다가 빌보드를 차트를 큰 전화번호부 같은데 옮겨 적는 것을 하고 있고 다른 손님은 흘러나오는 음악이나 수기로 작성하는 빌보드 차트를 엑셀로 만들면 좋다라는 얘기를 하는 등 분위기가 상당히 어색했습니다. 심지어 노래를 유튜브에서 틀어주고 있었습니다. 이 분위기에서 LP노래를 틀어달라거나 잡담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였고 남은 맥주를 다 마시고 가게를 나왔습니다.

원래 가려고 했던 곳을 오늘 다시 찾아간 이유는 문앞에 붙은 안내문 때문이였습니다. 5인 이상은 받지 않고 있습니다. 이곳은 조용히 노래를 듣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라는 내용이였습니다. 그냥 LP로 재생하는 노래를 듣고 싶어서 찾아갔지만 그냥 동네 술집이여서 정말 아쉬었습니다. 재방문 의사는 없습니다.

우산도둑아! 좋은건 알아 보는 구나! – Unnurella 우산

어제 회사 카페에 우산꽂이에 있던 우산이 없어졌다. 오늘 다시 찾아봤지만 허름한 우산들만 남아있고 내 우산은 자취를 감추었다. 2019년 4월, 이 시국령이 떨어지기 3개월 전 일본 나고야 여행 중에 지하철을 잘못타서 도착한 기후(岐阜)역 Loft란 생활 잡화 체인점에서 구매한 우산이다.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물에 젖지 않는다는 내용의 정보가 있어 구매하였다.

접고 펴는게 가볍고 실제로 물에 잘 젖지 않는다. "우산이 다 그런거 아니야?"라고 물을 수 있지만 실제로 툭툭 털면 물이 털리는 방수 우산이다. 물론 모든 방수 제품이 그렇듯 사용을 거듭하면 제질에 물이 스며드는 부분이 생긴다. 하지만 어제까지 방수기능은 문제없는 정말 좋은 우산이였다. 아쉬운 마음에 같은 우산을 구매하기 위해서 알아보고 의외로 기회가 된다면 구매하기 좋은 우산이라 글을 남긴다.

우산에 대한 정보가 없기 때문에 처음에는 방수우산이라고 검색하였다. 하지만 우산의 기본 기능이 방수기 때문에 다른 저렴한 우산들이 나왔다. 이때까진 어느 지역 어느 스토에서 구매했었는지 기억나지 않았다. 우산을 구매하고 역 근처 굴다리를 찍은 사진이 있어서 구글 포토에서 일본을 검색 후 해당 사진의 위치에 스트리트 뷰로 해당 숍의 이름을 알아냈다.

구글 포토에 키워드를 AI가 해당 키워드에 해당하는 이미지를 찾아준다.
사진을 자세하게 보면 해당 위치를 볼 수 있으며, 포스팅용으로 임의로 크기를 조정했다.

구매한 곳의 이름이 Loft란 것을 알고 검색 후 Loft Online Store에서 약 100개의 우산중에 내 우산을 찾을 수 있었다. Loft 오리지날 상품으로 アンヌレラビズ(언누렐라/unnurella)사의 제품이라고 한다. 해당 기업 홉페이지 (https://unnurella.jp/en) 에 접속해서 찾아보니 확실히 좋았던 이유를 알 수 있다.

비오는날 우산 때문에 축축해지는게 싫은 사람들을 위한 우산이란 내용으로 번역기의 도움을 받았지만 참으로 일본스러운 기업, 상품이 아닌가 싶다. 참고로 일본우산이라고 검색하면 나무로 된 전통우산과 WPC 사의 우산이 나오는데 WPC 사의 자회사다.

사실 2-3번 털어줘야 깔끔했는데 접어서 털어서 그런거 같기도 하다.

실제 사용해봤을 때 발수성이 뛰어나고 가볍고, 튼튼해서 정말 좋았다. 하지만 가격은 4,800円으로 국매에서는 판매하는 곳이 찾기 힘들고 가격은 8만원 정도라 구매하기는 힘들 것 같다.

하지만 일본에 가게 된다면 비오면 벚꽃이 피는 우산과 더불어 구매하면 좋은 우산인 것 같다. WPC 우산들은 디자인이 세련됬는데 국내, 10×10 등에서 판매중이며 가격도 저렴하다. 한번 찾아보길 추천한다.


P.S 방수(water proof)과 발수성(water repellency)의 차이와 정확한 의미를 오늘 알게 되었다.

파이썬 3 설치 안하고 docker/django 프로젝트 생성하기


로컬환경에서 pvevn, vevn 설치 없이 장고프로젝트 시작하기!

requirements.txt 생성

Docker `python:${version}` 사용해서 장고가 설정된 기본 requirements.txt 생성하기

$ docker pull python:3.6

$ docker run --rm -v "${PWD}":/tmp -it python:3.6 /bin/bash

$ pip install django

$ pip freeze > requirements.txt

Dockerfile 생성

FROM python:3.6

ENV PYTHONUNBUFFERED 1

RUN mkdir /opt/example

WORKDIR /opt/example

COPY requirements.txt requirements.txt

RUN pip install -r requirements.txt

실행

$ docker build -t ${image_name} .

$ docker run --rm -p 8000:8000 -v "${PWD}":/opt/example -it ${image_name} /bin/bash
  
$ ./manage.py migrate

$ ./manage.py runserver 0:8000

MacBook/USB-C 모니터 잠자기/충전완료 문제 해결

MacBook/USB-C Monitor sleep / wake issue

USB – C 모니터의 power delivery를 사용중일 때 맥북이 잠자는 중에 충전이 완료되면 알람이 울리고 다시 잠자는 문제해결법입니다.

Mac에서 NVRAM 또는 PRAM 재설정하기(Command + Option + R + P) 시동키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모니터를 연결한 상태에서 전원을 종료하고 전원을 다시 시작과 동시에 Command + Option + R + P 키를 동시에 누르고 있으면 약 10초 뒤에 애플로고뜨면 NVRAM 또는 PRAM가 재설정 된 것 입니다.

참고 – https://support.apple.com/ko-kr/HT201255

위 방법으로 안될 경우 강제로 잠재우는 방법을 사용해야 합니다. 시간이 지나서 화면이 꺼지거나 Alfredsleep이 아닌 lockESC를 눌러 재우기, + + Q (Lock Screen) 후 ESC를 눌러 재우면 다시 알람이 울리지 않습니다.

Lock Screen은 메뉴바에 애플로고 메뉴에 있습니다.

노션은 그만 노션~ 노션단점 5선

Don’t use the Notion

노션을 6달간 상용하면서 느낀 단점들을 5가지를 공유하는 글입니다.

한글 검색 불안정

검색 UX가 불편합니다. 검색한 문서를 들어갔다 같은 키워드로 검색해야하는 경우 로딩이 있습니다.  문서가 많아지만 검색 속도가 현저히 느려집니다.

영문 검색은 결과가 정확하지만 한글로 검색할 경우 결과가 시원찮습니다.

느린속도

문서 로딩속도가 느려고 뎁스가 많아지면 문서 탐색이 힘들어집니다. 뎁스를 줄이기 위해서 한 문서에 많은 내용을 넣으면 문서 로딩이 느려집니다. 테이블과 칸반보드에 내용이 많아지면 답답할 정도로 느려집니다.

다양한 기능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노션의 장점이지만 반대로 말하면 단순한 메모에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단순한 메모를 하기 위해서 노션의 앱을 실행한다면 앱 로딩, 페이지 로딩, 작성전 로딩까지 해서 많은 시간이 소요됩니다.

지금은 무료로 풀려서 상관 없지만 팀에서 사용하게 된다면 다양한 기능들을 팀원 전부가 익히지 않으면 문서의 퀄리티의 격차가 심해지고 배우는 비용이 소모됩니다.

안정성

앱이 툭하면 새로고침됩니다. 위에서 언급한 느린속도와 팝업 페이지가 문제입니다. 대분류 > 중분류 > 소분류 > 문서목록 > 문서(팝업) 일 경우 문서작업과 다른 작업이 동시에 한다면 다른작업을 하고 노션을 켜는순간 앱이 새로고침 됩니다. 팝업은 닫아져 있고 문서 목록은 로딩이 길고 많은 문서들 사이에서 편집중인 문서를 찾는 과정을 겪어야하고 이 과정중이 상당히 피로감을 줍니다.

얼마전까지는 문서 내용들이 갑자기 커지면서 마우스 클릭이 안되는 버그도 있었지만 현재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백업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하기 때문에 만약 다른 노트앱으로 옮기고 싶다면 문서의 형태는 유지가 거의 불가능 할 것입니다. confluence에서 노션으로 문서를 대량으로 옮겼을 때는 특정 플러그인을 제외하면 문서의 형태가 어느정도 유지되었지만 노션의 특수한 컨포넌트들을 다른 노트앱에서 지원할지는 미지수입니다.

노션이 예쁘고 좋은 툴은 맞습니다. 개인이 단순한 메모용으로는 불편할 수 있습니다. 노트앱 특성상 다른 앱으로 넘어갈 수 있는 가능성을 생각해서 너무 많은 기능이 되려 독이 될 수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많은 기능들을 배우고 90%이상 활용가능하고 예쁜문서를 꾸미고 노션만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면 노션. 아주 좋은 선택입니다. 아니라면 굳이…

절주일기 – 약한 의지

지지난 주  절주일기를 마지막으로 술을 마셨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마시다 보니 집에서도 마시게 되었습니다.. 약한의지를 반성해야겠습니다.

최근 이 노래와 하수빈 - 노노노노노를 계속 듣고 있습니다. 원래 8-90년대 노래를 좋아했는데 상당히 마음에 드는 노래들 입니다.

생산적인 글을 쓰고 싶지만 적당한소재를 찾기 힘듭니다.

이직으로 1주일의 휴식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을 시작하고 이렇게 아무생각없이 오래 쉬어본적 없어서 조금 불안한 마음이 듭니다.

해피해킹을 2개나 사용해본 사람의 어디 없나

2015년 친구와 함께 일마존(amazon.co.jp)에서 해피해킹을 구매하였습니다. 직장에 다니면서 모은 돈으로 좋은 장비를 구매하고 싶은 마음에 개발자들이 많이 사용하고 디자인이 깔끔한 해피해킹을 선택하였습니다. 개성을 강조하기 위해서 키캡을 추가로 구매해서 무지개 색으로 염색하였습니다.

처음 사용해보기 때문에 각인이 있는 검정 모델로 구매하였습니다. 염색할 키캡은 무각인/영문각인이 없어서 일어각인으로 구매하였습니다. 생각보다 괴랄한 키 배열에 금방 익숙해졌고 맥 키보드 ctrl키 위치도 해피해킹 배열로 바꿔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해피해킹의 장점 중에 하나인 vim에 활용은 못했지만 키감이 좋고 작고 유니크해서 정말 만족하며 잘 사용했습니다.

사무실이 아닌 카페 등에서 작업이 필요하고 신형이 출시해서 하이브리드 백무각을 하나 더 구매하였습니다.

하이브리드란 ?

USB-C 타입과 건전지로 전원공급이 가능한 블루투스 연동가능 모델입니다. USB-C 지원이 가능해서 저렴한 Classic 모델을 구매할까 고민하였지만 오래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에 과감한 투자를 하였습니다. Type-S 옵션도 있는데 소음이 적은 모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해피해킹이 소음이 전혀 없는건 아니지만 그렇게 크지 않다고 생각해서 Type-S 옵션은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무각 사용

fn 키를 활용한 다양한 단축키 / 기능이 있지만 제가 사용하는 것들은 방향키와 UP/DOWN, 볼륨 조정정도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처음 사용하는 사람도 무각인 사용은 어렵지 않을것 같다고 생각됩니다. 반대로 모든 단축키를 활용 가능한 사람은 키보드 각인을 보고 사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평가

오래된 해피해킹은 키감이 조금 무거워진 느낌이 들 정도로 새로 구매한 해피해킹이 너무 키감이 가볍습니다. 구매한지 2-3주 지났지만 아직 적응중입니다. 새로 구매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