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주일기 – 속쓰림

새로운 절주주가 시작되었습니다. 밥을 먹을때 소화가 잘 안되는 느낌입니다. 지난주에는 집에서 쉬면서 반주를 즐겼습니다. 반성해야겠습니다.